[ME] 비만

비만 (Obesity)

 

 

  비만은 지방 조직이 과도하게 축적된 상태이며, 여러 기관에 영향을 미치는 만성 질환, 질병으로 보아야 한다. 비만의 기준으로 대한 비만학회의 기준은 BMI 23 이상이 overweight, 25 이상이 obesity 로 볼 수 있다. (다른 학회 기준은 각각 25, 30 이다.) 하지만 BMI (체질량지수)는 Paradox 가 있는데, 실제 질병과 관련된 morbidity 와 mortality 를 정확히 반영하지 못한다. 즉 BMI 가 같은 사람이라도 서로간의 내장지방의 비율은 다를 수 있는데, 이러한 차이를 고려하여 허리둘레 측정아니, Waist-to-hip ratio 를 구하는 것이 당뇨 혹은 심혈관 질환의 독립적인 위험인자로서 관련있을 수 있겠다.

 

 

  복부 비만의 평가는 대한비만학회 기준으로 허리둘레 남자 90cm 이상, 여자 85cm 이상이다. (유럽의 경우 각각 94cm, 80cm 이다.) 일본사람의 경우 남자 85cm, 여자 90cm 가 기준이다. (일본은 CT 영상의 데이터를 근거로 하였으나, n 수가 작아 근거가 부족하다는 논란이 있다.) 이러한 '허리둘레'는 대사증후군의 인슐린 저항성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대사증후군은 인슐린 저항성에 의해 발생하는 복부비만,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2형 당뇨병 같은 각종 심혈관 질환 위험인자들의 복합을 의미한다. 허리둘레, 혈압, 중성지방, HDL 콜레스테롤, 공복혈당 항목 기준으로 3개 이상이면 진단 가능하다.

 

 

 

 

 

 

 

 

  비만의 치료에 대해 알아보면, 대한비만학회에서는 BMI 25 이상에서부터 비만치료 약제 투여의 대상이 되며, BMI 23 이상이고, comorbidity 가 동반된 경우에도 비만 치료 약제의 투여 대상이 된다. 또한 BMI 35 이상이면 수술적 치료 대상이 되며, BMI 30 이상, comorbidity 동반된 경우에도 수술적 치료의 대상이 된다.


... 

 

  비만 치료제를 더 자세히 보면

 

(1) Phentermine/Topiramate ER

  - Sympathomimetic amine, GABA receptor modulation, 2가지 약제의 조함으로 효과가 가장 좋다는 장점이 있으나, 임신, 심혈관질환, 조절되지 않는 고혈압, 녹내장 환자에게는 금기.

 

(2) Phentermine

  - Sympathomimetic amine, 3개월 단기 치료로 FDA 승인되었으며, 장기치료에서의 안정성 입증 안됨. 가격이 싸다는 장점이 있으나, 조절되지 않는 고혈압, 심혈관질환, 녹내장, 불안장애 환자들에게는 사용 못함.

 

(3) Naltrexone SR/Bupropion SR

  - 효과와 부작용이 중간정도하며, 오심, 변비, 졸음, 구갈이 부작용이다. 경련성 장애, 조절되지 않는 고혈압, 식사 장애의 환자들은 사용 불가.

 

(4) Liraglutide (Saxenda) 3mg (당뇨약으로는 1mg)

  - GLP-1 receptor agonist, 오심, 구토, 설사, GB disease 부작용, 주사를 해야하고 가격이 바싸다는 단점. 주로 T2DM 환자에게서 많이 사용하며, 효과와 부작용은 중간 정도. 이전 췌장질환, Thyroid 의 Medullary carcinoma, MEN type 2 환자들은 금기.

 

(5) Lorcaserin

  - 5-HT2C receptor agonist, 가장 부작용이 적다.

 

(6) Orlistat

  - Pancreatic and gastric lipase inhibitors. oily stool, fecal urgency, 지용성 비타민 부족을 야기할 수 있다. warfarin 이나 cyclosporine 과 같은 약제와 상호작용하므로 주의. 잘 연구되어 있으며, 부작용도 적은편이다.

 

* Efficacy 가 가장 높은 순으로 배치하면 Phentermine/Topiramate ER --> Phentermine --> Naltrexone SR/Bupropion SR --> Liraglutide (Saxenda) --> Lorcaserin --> Orlistat 순이 된다.

 

 

끝.

 

2018. 4. 17 - SJH

'01_의학 상식 > 013_내분비대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 갑상선암  (0) 2018.04.25
[ME] 경동맥 초음파 후려치기  (0) 2018.04.19
[ME] 비만  (0) 2018.04.17
[ME] 갑상샘 기능 항진증  (0) 2018.04.17
[ME] 당뇨병 환자의 혈당 조절  (0) 2018.04.17
[ME] Diabetes Amyotrophy  (0) 2018.04.12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