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서 아이를 데리고 놀다가 물건을 두고 온 적 있나요?

 

투석실 업무는 어쩔수 없이 명절이나 공휴일에 관계없이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출근해야합니다. 투석하는 분들은 공휴일이라고 투석을 안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아내는 어린이집에 보낼 수 없는 토요일에는 독박육아를 합니다.

제 가족은 분당 율동공원이 좋아서 자주 놀러가는데, 후문 주차장이 매우 넓어 거기에 차를 주차합니다. 몇 달전 독박육아 중인 아내가 율동공원에 아이를 데리고 가서 놀다가 유모차를 두고 온 적이 있습니다. 유모차는 나름 YOYO (YOYA 라는 저렴한 짝퉁 브랜드도 존재합니다.) 였습니다. 대략 60여만원의 거금을 주고 샀던 것 같습니다. 아이를 카시트에 태우고 유모차 싣는 것을 잃어버린 것입니다. 

다음날 다시 율동공원에 가보고, 관리부서에도 문의해봐도 결국 찾을 수 없었습니다. 깨끗하게 썼던 유모차고, YOYO 정품인데 누가 가져가도 가져갔을 것입니다. 좋은 유모차였는데 지금도 생각하면 슬프네요. 당시 저는 아내에게 왜 유모차를 잃어버렸냐고 타박할 수는 없습니다. (당연하죠. 그걸 말했다간 쫓겨납니다. 실제로는 "괜찮아. 다시 사면되지, 그럴 수도 있어...") 하지만 속으로는 어떻게 그 큰 유모차를 두고 올 수 있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고, 전혀 동의가 되지 않았다.

그러다가 이번주 일요일에는 제가 아이를 맡았습니다. 요새 킥보드 타는 것을 좋아해서 율동공원에 킥보드를 타러 갔는데, 예전보다 타는 실력이 늘어서 참 기분이 좋았습니다. 나름대로 균형도 잘 잡고, 속도도 빨랐습니다. 율동공원 한바퀴에 제 느낌으로 대략 2km 정도 되는 것 같은데 한바퀴를 다 돌고 어두워져서 집에 가기로 하였습니다.

 

 

주차장은 아무래도 위험하니, 아이를 한손으로 안고, 다른 한손으로 킥보드를 들고 주차장을 가로질렀습니다. 그리고 차 옆에 킥보드를 놓고 아이를 카시트에 태웠습니다. 그리고 운전석으로 와서 바로 출발합니다.

"아.... 킥보드를 두고 왔습니다."

한참 뒤에 생각이 나서 다시 그 자리로 가보았지만, 킥보드는 없었습니다. 그렇게 한참을 서있다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이제 이해가 됩니다. 유모차를 두고온 아내의 심정을. 매주 토요일마다 (때로는 일요일까지도) 독박육아를 감내하는 아내가 존경스럽습니다.

 

끝.

2018. 12. 22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