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의학 수업] 2. 죽음 (1)

 

 

죽음

개체의 생명활동이 불가역적으로 영원히 정지하여 소실한 상태

 

生 :

생활반응이 있음

가사, 가생 : 생활반응이 있거나 없거나

死 :

초생반응

개체사 장기사 → 세포사

 

 

가사 (suspended animation. apparent death)

생명활동이 극도로 저하되어 객관적으로 생명징후를 증명할 수 없는 Death-like state

(심폐소생술 등에 의해 회생될 가능성은 있음.)

 

 

가생 (빈사)

살아있기는 하나 심박동 및 호흡 중 어느 하나 혹은 양자가 모두 불가역적으로 저하된 상태

agonal stage (사전기 ; 죽음과 싸우는 시기)

심폐소생술에도 반응 없음.

 

 

개체사

심폐사, 뇌사

 

 

세포사

모든 세포의 기능이 영구히 정지되는 것

삶에서 죽음에 이르는 최종단계

초생반응 (supravital reaction) : 조직호흡, 위장관의 연동운동, 기관점막의 섬모운동, 백혈구의 식균작용, 정자운동, 근육의 전기적 or 약물적 자극에 대한 흥분성, 약물에 의한 혈관 수축작용

 

 

사망의 종류

(1) 병사

(2) 외인사 : 교통사고, 불의의 중독, 불의의 추락, 불의의 익사, 자살, 타살, 기타 사고사

(3) 기타 및 불상사

 

 

 

 

시체현상과 사후 경과시간

 

시체현상 (Postmortem change)

의의 - 죽음의 확진, 사후 경과시간의 추정 근거, 사인의 추정근거

대략적인 자료로 쓰일 수는 있으나, 영향인자에 대한 가변폭이 커서 근거자료로 활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Rough guide 이다.)

 

 

조기 시체현상

주요한 초기 시체변화 : 체온하강, 시반 (혈액침하), 시강 (시체경직)

 

체온하강

 

 

Henssge's nomogram method

 

 

혈액침하 (시반, Hypostasis)

적혈구가 중력에 따라 시체의 하방부로 이동함으로써 형성된 색조의 변화 (압박부에서는 형성 안됨)

사망당시의 자세, 시체의 이동여부, 특정물질에 의한 중독여부, 사망 후 경과시간

 

 

사인에 따른 시반형성 양상

급사 또는 질식사 : 빠르고 뚜렷함

실혈사 : 미약함

 

사인에 따른 시반의 색조변화

통상의 시체는 적자색

CO 중독, CN 중독, 동사, 냉동사체는 선홍색

(CO-hemoglobin 은 cherry-pink 색)

황화수소 중독은 녹색

부패했을 경우 적녹색

염소산칼륨, 아질산소다는 갈색

 

시체경직

ATP 의 결핍으로 인해 Actin-myocin 의 결합이 풀리지 않아 경직이 유지

일정시간이 경과하면 부패 (단백분해) 로 인해 이완됨 (Secondary muscle flaccidity)

시반에 비해 사후경과시간과의 관련성이 높다.

작은 근육군에서 처음 시작되어 대부분 하행형으로 진행

 

 

 

 

시체 경직과 관련된 현상

심장의 수축 : 좌심실 비대증으로 오인 가능

음낭근, 정액낭 및 전립샘 근육 수축 : 정액이 흐를 수도 있음

모낭근의 경직 : 닭살 모양, 모발이나 수염이 자랐다고 착각할 수도.

 

사후시간에 영향을 주는 요인

온도가 낮을 수록 경직속도는 느림

사망전 심한 근육운동이 있었던 경우 경직이 빨리 나타남.

 

 

2020/05/27 - [법의학 수업] 1. 개념

 

댓글(15)

  • 2020.05.28 08:54 신고

    노트 필기 굉장히 깔끔하게 하셨네요^^ 사인에 따른 시반의 색소 변화라든지 시체 경직 관련 현상 놀라워요...

    • 2020.05.29 11:55 신고

      예제 사진을 보면 더 좋은데... 차마 올리진 못하겠습니다. ㅠㅠ
      법의학 시험 밤에 혼자서 공부할때 교과서 사진이 너무 무서워서 혼났던 기억이 납니다.

    • 2020.05.29 14:14 신고

      사진으로 보면 시각적으로 기억하긴 좋은데 법의학이라 정말 자극이 강할 것 같아요.. 의사선생님도 무서워 하시는군요ㅠ.ㅠ

  • 2020.05.28 11:14 신고

    시체변화를 통해서 이렇게 접근할수있네요.
    정말 신기하네요
    그런데 의사선생님들도 죽음을 같이 지켜봐야하기 때문에
    마음 컨트롤이 쉽지 않을거같아요ㅜㅜ

    • 2020.05.29 12:00 신고

      법의학자의 꿈을 한때 꾼적도 있어요. 실제 부검할때 시신을 보는 것은 안무서운데, 나중에 사진으로 보면 엄청 무섭더라구요. 그래서 그 꿈은 포기했네요.

      부검실로 들어오는 시신에는 그 시신마다 갖가지 사연이 다 있어요. 그래서 안타까울때가 많았습니다.ㅠ

  • 2020.07.01 13:20

    비밀댓글입니다

    • 2020.07.01 14:10

      비밀댓글입니다

  • 2020.07.01 20:55

    비밀댓글입니다

    • 2020.07.01 21:09

      비밀댓글입니다

  • 2020.07.01 21:37

    비밀댓글입니다

    • 2020.07.02 11:46 신고

      https://sondoctor.co.kr/477

      https://sondoctor.co.kr/480

      https://sondoctor.co.kr/482

      위 글을 참고하시면 그 과정을 알 수 있을거에요!

  • 2020.07.03 15:51

    비밀댓글입니다

    • 2020.07.03 19:14 신고

      글쎄요 그부분에 대해서는 답하기가 어려운데... 여러모로 가장좋은방법은 의대로 바로 가는거라 생각해요~ 아무래도 의대가 좀더 인식이 좋고 미트는 중간에 계획이 바뀔수도 있으니깐요... 이 문제는 개인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으니 참고만 하세요~

  • 2020.07.03 19:22

    비밀댓글입니다

    • 2020.07.04 10:54

      비밀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