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집콕 시기에 아이와 뭘하지? (3) 장수풍뎅이 기르기, 이 후 이야기, 호박화석 만들기 방법, 장수풍뎅이 호박 레진 결과

코로나 집콕 시기에 아이와 뭘하지? (3) 장수풍뎅이 기르기, 이 후 이야기, 호박화석 만들기 방법, 장수풍뎅이 호박 레진 결과

 

 

이전에 장수풍뎅이 사육에 관한 포스팅을 2가지 적었습니다.

장수풍뎅이 사진과 함께 알을 낳고 애벌레까지 태어났던 것까지 말씀을 드렸네요.

암컷 한마리도 죽고요... ㅠㅠ

 

2020/09/06 - 코로나 집콕 시기에 아이와 뭘하지? (1) 장수풍뎅이 기르기, 몇 가지 팁 정리

 

코로나 집콕 시기에 아이와 뭘하지? (1) 장수풍뎅이 기르기, 몇 가지 팁 정리

코로나 시기에 거리두기 제한 조치가 강화되면서, 주말인데도 어디 놀러가기가 참 어렵습니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의 입장에서는 이번 주말에는 아이와 집에서 뭘 하고 놀까? 고민되실 듯 합니�

sondoctor.co.kr

2020/09/30 - 코로나 집콕 시기에 아이와 뭘하지? (2) 장수풍뎅이 기르기, 이 후 이야기, 장수풍뎅이 알, 애벌레, 호박화석, UV레진

 

코로나 집콕 시기에 아이와 뭘하지? (2) 장수풍뎅이 기르기, 이 후 이야기, 장수풍뎅이 알, 애벌레

코로나 집콕 시기에 아이와 뭘하지? (2) 장수풍뎅이 기르기, 이 후 이야기, 장수풍뎅이 알, 애벌레, 호박화석, UV레진 얼마전 장수풍뎅이 사육에 관한 포스팅을 적은 적이 있습니다. 9월

sondoctor.co.kr

 

저희는 사육 통이 2개로 운영하고 있었는데,

처음 성충이 있었던 사육통에 알을 낳자, 알이 다칠까봐 새로운 사육통을 구입하여

성충만 옮겨놓았기 때문입니다.

즉 사육통 A는 알과 흙만 있는 통이고, 나머지 사육통 B는 새 통으로서 성충만 옮겨놓았습니다.

사육통 A에서 애벌레가 목격되어 유충통을 구입하였고

흙을 해체하여 애벌레 한 마리당 유충통에 옮겨놓았는데

총 애벌레 3마리 밖에 확인되지 않아 (생각보다 적었습니다. ㅠㅠ) 다소 실망을 하였습니다. ㅠ

하지만, 사육통 B에도 알을 발견하였고, 나중에는 애벌레도 확인되었습니다.

다만, 애벌레가 목격되는 빈도가 적은 것으로 보아,

이 통 역시 애벌레는 적어보입니다.

유충통을 15개나 샀는데, 많이 남을 것 같네요 ㅠ;;;

 


 

현재까지 경과를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2020. 8. 17 장수풍뎅이 1쌍 + 암컷 1마리 (수컷 1마리, 암컷 2마리) 구입하여 키우기 시작함.

2020. 9. 7 우연히 통 속에서 알 낳은 것을 발견함.

  - 혹시 성충의 다리에 알이 손상될까봐 통 하나를 더 구매하여 성충을 옮겨주었습니다.

2020. 9. 26 암컷 1마리가 죽은 채로 발견됨. 자연사로 추정 (남은 성충 : 수컷 1마리, 암컷 1마리)

2020. 9. 30 사육통 A 속에서 애벌레 (1령) 발견됨. 사육통 B에도 알이 발견됨.

2020. 10. 6 유충통을 구입하여 애벌레를 옮김 (총 3마리 발견됨), 사육통 B에도 애벌레가 확인됨.

2020. 10. 9 나머지 암컷 1마리도 죽은 채로 발견됨. (남은 성충 : 수컷 1마리)

2020. 10. 15 남은 성충 수컷 1마리도 죽은 채로 발견됨. (남은 성충 : 없음.)

 


 

 

 

이전 포스팅에서 UV 레진으로 암컷 풍뎅이 사체로 호박화석을 제작해보았는데,

현재는 여러가지 자료를 찾아보고, 사포질을 다시한 후 (80부터 2000까지 꼼꼼하게 사포질)

Pikal care 연고를 바르면서 투명도가 더 좋아지긴 했습니다.

하지만, 수컷 성충은 호박 화석을 더 잘 만들어보고 싶었습니다.

특히 장수풍뎅이 본연의 모습 - 수컷에만 있는 뿔 - 이 잘 보이도록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또다시 자료를 찾아보고 재료를 구입하여 만든 호박화석을 공개합니다.

 

 

처음 UV 레진으로 만들었던 것 보다는 훨씬 투명하고, 특징들이 잘 보입니다.

특히 기포가 적어 뿔과 다리의 특징들이 잘 표현되었습니다.

심지어 더듬이까지도 제대로 살아있습니다.

어떻게 만들었는지 그 과정을 간략히 적어봅니다.

(안타깝게도 제작 과정에 대해 사진으로 남겨놓지는 못했습니다.)

 


 

1. 장수풍뎅이의 죽음을 확인하고 한 일 - 표본준비

 

일단 장수풍뎅이가 썩으면 안되니, 냉동실에 넣었습니다.

보통 햇볕에 잘 말리면 된다고 하지만, 우리 집에는 고양이도 있고, 아이도 있고...

훼손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

냉동실에 넣으면 얼어서 딱딱해지고, 다리 관절이 굳어지므로,

원하는 자세를 만들 수 없습니다.

저는 작업 전에 끓는 물에 넣어 연화작업을 해주었습니다.

 

 

 

 

2. 레진 선택 - UV 레진보다 그냥 레진이 훨씬 좋습니다.

 

그냥 레진은 완전히 굳을 때까지 만 하루나 이틀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UV 레진은 UV 등만 쪼여 주면 금방 굳습니다. 시간이 절약됩니다.

그런데, UV 레진은 가격이 비싸고, (2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 같습니다.)

UV 레진으로 호박화석을 만들었을때, 곤충 주위로 기포가 많이 형성됩니다.

특히 거칠거칠한 배부분에 있는 털이나 다리부분에 기포가 많이 생겨서 완성도가 떨어집니다.

그냥 레진은 가격도 싸고 기포도 훨씬 덜 생깁니다.

물론 굳는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총 제작기간이 3~4일은 걸립니다.

그래도 무조건 그냥 레진을 사용해야 합니다.

 

 

 

3. 실리콘 몰드를 어떤 것을 선택할 것인가? - 보석모양으로 선택했습니다.

 

일반적인 직육면체 형태의 몰드를 쓸 수도 있겠지만,

보석모양 몰드가 이뻐보여 구입해 보았습니다.

다음 사진과 같은 몰드입니다.

 

 

 

4. 레진 작업 시작

 

레진을 구입할 때 2가지를 사야합니다. 주제와 경화제입니다. (보통 같이 묶어서 세트로 팝니다.)

보통 2:1의 비율로 mix 하는데, 경화제가 섞여야 굳기 시작합니다. 천천히...

저는 크리진 2.5 라는 제품을 사용했습니다. (내돈내산)

투명도가 좋다고 하여 선택했고, 거기 나온 설명서대로 제작을 했습니다.

먼저 위 사진의 몰드에 2/3 정도 차도록 레진을 붓습니다.

그리고 장수풍뎅이를 넣는데, 풍뎅이가 가벼우니 둥둥 뜹니다.

그래서 한번에 다 부을 수가 없습니다.

저는 풍뎅이가 안뜨도록, 중간에 위치하도록 몰드 위에서

작은 물건으로 눌러서 고정한 후에 말렸습니다.

(자세 잡는 과정이 가장 어려웠습니다.)

24시간 뒤, 레진이 굳어서 풍뎅이가 고정이 된 후 

몰드의 남은 부분에 레진을 마저 부었습니다.

(이렇게 2단계로 레진을 부으니, 경계가 살짝 보이긴 합니다.)

 

 

그래도 만들고 보니, 투명도도 괜찮고 기포도 적어서 만족스럽습니다.

 

 

눈과 더듬이도 잘 표현이 되었습니다.

 

 

배부분에는 기포가 있어 세부적인 윤곽이 뚜렷하게 보이지는 않습니다.

 

 

 

 

뿔의 작은 가지 하나는 생존해있을 때 부터 부러져 있었습니다.

 

 

 

 

 

최종적으로 투명한 아크릴 박스에 넣어 거실 장식장에 두었습니다.

 

 

잠깐 동안이었지만,

퇴근하면 잘 있나 자꾸만 들여다보게 되고,

젤리 잘 먹었나 확인하게되고 챙겨주었던

또 하나의 작은 가족...

처음으로 키워봤던 장수풍뎅이라 의미있게 기억하고 싶어서

호박화석으로 만들어 봤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4)

  • 2020.10.18 21:34 신고

    잘보고 갑니다. ^^

  • 2020.10.19 09:29 신고

    와 신기하구이쁘네요 ㅎㅎ 아이한테 무언가 키우는걸 보여주면 생명의소중함도 알고 좋겠어요 ㅎㅎ

    • 2020.10.19 15:47 신고

      네 장수풍뎅이는 키우기가 쉬워서 주변에서도 많이 키우시는 것 같더라구요. 단점은 성충은 2~3개월 밖에 못살아서 아쉽다는 점. 그래도 나중에 키워보시면, 은근 매료됩니다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