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 성인 예방접종

성인 예방접종


예방백신 항원의 종류


예방접종의 일반 지침

* 3회 접종의 주된 이유

  1차 접종 후 만들어지는 항체는 많지 않다. 2차와 3차 접종을 통해 더 많은 양의 memory cell 과 항체를 만들기 위함이다. 즉 다회 접종일 때 시기를 놓치더라도 예정된 횟수를 채워서 맞으면 된다. 하지만 최소 접종기간은 지켜야 한다. (당겨 맞으면 무효이다.)


교차접종


동시접종

  성인 백신 중 모든 백신은 동시에 맞을 수 있다. 다만 생백신 간의 접종 간격은 4주 이상을 지켜야 한다. (생백신이라도 2가지 종류의 백신을 같은 날 맞는 것은 가능하나, 간격을 두고 서로 다른 생백신을 맞을 때에는 최소 4주 이상의 간격을 유지한다.)

...


백신 실패

1. 일차실패 : 초회 면역 형성 자체가 안되는 경우

 MMR 초회 접종 후 5~10%에서는 홍역에 대한 항체 형성이 안되는 경우가 있다. 이는 추가 접종을 통해 극복한다.


2. 이차실패 : 면역 형성 후 시간경과에 따른 면역력 감소

3~4월에 인플루엔자 유행이나 최근 고등학생 중심의 볼거리, 백일해 유행이 그러한 예이다.



파상풍, 디프테리아, 백일해 예방 접종

* 출생 후 DTP 5회 (=DTaP) 맞추고 이 후 11~12살 때 Tdap (백일해 포함) 접종 후 이 후 10년마다 Td 를 맞는 것이 원칙. ;DTP 와 Tdap과의 차이는 디프테리아 백신의 용량 차이. Tdap 은 국내에 2011년도에 발매됨.

* 신생아를 보는 모든 사람에게 백일해 예방접종을 권장함. (6개월 미만의 신생아를 보호하기 위함. 신생아 백일해의 주 감염원은 가족!)

* 미국의 경우 매 임신 마다 27-36주에 Tdap 접종하도록 되어 있음.

* 1967년 이전 출생자 : (DTP 안 맞았을 것으로 간주) 어렸을 때 접종력이 없는 경우 Tdap(0개월), Td 2회(1, 7~12개월) 접종 후 10년 마다 추가접종.

* 1967년 이 후 출생자 : (DTP 한번이라도 맞았을 것으로 간주) Tdap 1회 접접종 후 10년마다 Td 추가 접종.

* 파상풍은 홍역처럼 자연감염이 없다. 즉 예방접종을 하지 않으면 항체가 없다.


폐렴 구균 백신

다당질 백신(PPV23), 단백결합백신(PCV13)의 2가지가 있다.




18-64세의 만성질환자는 13가의 단백결합백신(PCV13) 을 우선 접종, 만약 접종할 수 없다면 23가(PPV23) 를 맞는다.

65세 이상의 만성질환자, 폐렴의 고위험군은 되도록 PCV13 맞은 후 PPV23 맞는다.

65세 이상의 건강한 고위험군은 PCV13 이나 PPV23 중 한 가지 맞는다.

접종 간격은 PCV13 을 먼저 맞았을 경우 최소 2개월 (권장 6개월 ~ 1년) 이 후 PPV23 맞을 수 있지만, 반대로 PPV23을 먼저 맞았을 경우 반드시 1년 이상 지난 후 PCV13 을 맞아야 한다. 다당질백신(PPV23)은 PCV13 의 면역원성을 떨어뜨리기 때문.


...


대상포진예방접종

  세포매개면역 (Cell mediated immunity) 는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약화될 수 있는데, 어릴 때 수두에 걸린 후 나이가 들어 수두에 대한 면역이 떨어지게 될 경우 대상포진이 나타날 수 있다. VZV(Varicella zoster virus)에 대한 면역 기억이 잠복기를 유지하는데 필요하다. 대상포진 백신은 이러한 면역 기억을 유지시키기 위해 T-cell 면역을 타깃으로 나온 현재까지 세포면역과 관련된 유일한 예방접종이다.

  연령이 증가될 수록 예방효과는 떨어지며, 최근 문헌에는 10년 정도밖에 유지가 되지 않는 것 같다는 보고들이 있다. (아무래도 나이가 들면 면역력이 떨어지므로, 평생 가지는 않을 것이다. 그래도 Post herpertic neuralgia 등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고, 대상포진 자체를 가볍게 앓고 지나가게 하는 목적도 있다.)

  생백신이기 때문에 면역저하자, 임신, HIV infection (CD4 <200 cell/uL) 인 경우는 금기이며, 대신 만성질환자는 접종가능하다. (ESRD 환자 포함.) 또한 모든 백신과 동시접종도 가능하다.



일본뇌염 예방접종

  우리나라는 일본뇌염의 고위험 국가이므로, 우리나라에서 여름을 지나야하는 외국인들에게는 꼭 필요하겠다. (내국인은 어렸을 때 모두 맞았을 것.) 최근에는 항체가가 떨어지는 노인에게서 발병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수막알균백신

외국/국내 기숙사 생활, 군대 생활하는 사람에게 되도록 수막알균백신을 권고하고 있다.




끝.

2018. 6. 10 - SJH


'01_의학 상식 > 012_감염' 카테고리의 다른 글

[MI] 가을철 열성 질환 및 곤충매개 질환  (0) 2018.06.12
[MI] 경부 림프절병증  (1) 2018.06.10
[MI] 요로감염  (0) 2018.06.10
[MI] 성인 예방접종  (0) 2018.06.10
[MI] 항균요법의 원칙  (0) 2018.06.10
[MI] 세균(박테리아) 요약  (0) 2018.05.29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