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젊은 사람이 말기 위암에 걸리는가?

 

 

왜 젊은 사람이 말기 위암에 걸리는가?

 

 

 

위암으로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연예인 뉴스를 보았습니다.

 

평소 우리는 업무나 주변인들과의 마찰로 스트레스를 받지만,

그래도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을 챙기는 것이라는 사실을 새삼 떠오르게 합니다.

얼마전 암보험을 가입하라는 보험설계사의 말을 가볍게 웃어 넘겼습니다.

지금부터 한달 5만원 내 금액으로 암 전체를 보장해 준다는 것이지요.

다만 갱신기간이 15년이라 50대까지만 보장이 되고 그 이후로 갱신을 해야합니다.

갱신을 하면 당연히 보험료는 배 이상 올라갑니다.

그래서 설마 50대 전에 암이 진단이 될까하고, 얄팍한 상술에 속지 말아야지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젊은 사람들이 위암에 걸리는 기사를 봅니다.

그것도 진단이 되었을 때는 이미 말기!

그래서 제대로 치료도 못해보고 세상을 떠나게 됩니다.

그 중 생각나는 연예인은 배우 장진영 (2008 진단), 가수 유채영 (2014 진단), 가수 임윤택 (울랄라세션) 등입니다.

그리고 어제 기사로 박지훈이라는 배우가 위암으로 사망했다는 기사를 읽었습니다.

 

 

그렇다면 왜 위암이 젊은 사람들에게 생기고, 사망까지 하게 되는 것일까요?

 

보통 위암은 정상 점막에서 헬리코박터 균 감염으로 인해 만성 위염상태로 바뀌고

만성 위염이 지속되다가 위 점막 세포가 장 상피세포로 변화는 화생 (metaplasia) 를 거쳐 위암이 생깁니다.

이 경우 보통 남자에게 흔하고, 노인에게 흔합니다. 

이것이 일반적인 위암의 발생 단계인데,

 

 

이유는 명확하지 않으나,

만성 위염상태에서 바로 미만성 위암 (미만성이라는 것은 영어로 diffuse type, 즉 덩어리로 만들어지지 않고 쫙 펴져 있다는 뜻입니다.) 으로 바로 진행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는 여자에서 흔하고, 젊은 나이에서 흔합니다.

아마 위 경우와 발생 기전이 다를 것으로 추측되나 아직 확실한 원인은 모릅니다.

 

Borrmann Type 4

 

진행성 위암을 다음의 4가지 타입으로 육안적 구분을 합니다.

(보우먼 타입이라고 이야기합니다.)

 

Type 1은 종양이 툭 튀어나와 있는 타입이고, Type 2는 큰 궤양이 만들어진 타입입니다.

마치 위궤양과도 헷갈릴 수 있기 때문에

위에 있는 궤양은 모두 조직검사를 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Type 3는 궤양도 있으면서 주변으로 퍼져있는 타입이고,

Type 4는 주변에 퍼지기만 하여 마치 정상 점막인양 헷갈릴 수 있는 타입입니다.

 

 

 

위 연예인들의 결과를 직접 확인할 수는 없지만,

젊은 나이에, 여성에게 호발하는, 넓게 퍼져가는 형태 (Type 4) 의 위암이었을 것입니다.

한번 상상해보십시오.

암이 생겨 큰 덩어리가 있거나, 궤양이 생겼다면,

소화가 안되고 속이 쓰린 증상이 생겼을 것이고 빨리 진단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Type 4 라면 어디 덩어리가 막는 것도 아니고, 뚜렷한 궤양이 있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그냥 단순히 소화가 좀 안된다 약간 불편하다 정도의 애매한 느낌만 있다가

약을 먹어도 증상이 가시지 않으니 내시경을 해보기로 하고 진단이 되었다면,

이때에는 이미 늦은 경우가 많습니다.

퍼져나가는 형태이므로, 주변으로도 쉽게 침투를 합니다.

진단 시점에 이미 말기 선고를 받는 것입니다.

 

 

 

 

위암의 확실한 치료는 암을 포함한 위를 잘라내는 것입니다.

 

그러나 주변 장기에 이미 침투를 하였다면 수술이 불가능합니다.

항암치료를 하여야 합니다.

하지만 항암치료는 완치를 목적으로 하는 치료는 아니므로

이렇게 진행된 경우에는 예후가 좋지 않습니다.

 

 

 

가끔 진료를 보면서

젊은 환자 분일 경우 적극적인 검사보다는

약으로 먼저 처방하고 반응을 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이유로

첫번째는 나이가 젊기 때문에 심각한 질환 (암 같은) 의 가능성이 적기 때문이고,

두번째는 비싼 검사를 자꾸 권유하면, 돈만 밝히는 사람처럼 비춰질까봐 입니다.

(요즘 시대에는 진료가 자꾸 소극적이 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글을 적고보니...

필요하다면 젊은 사람이라도 적극적으로 검사를 권유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손닥터" 건강상담 신청방법 (무료) : https://sondoctor.co.kr/449
 

손닥터 건강상담 신청방법

손닥터 건강상담 신청방법 처음에는 개인적인 자료 정리용으로 공부한 내용들을 기록해놓은 용도로 사용했던 블로그인데, 2년 정도가 지나자 많은 분들이 방문을 해주시고 계십니다. 이렇게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

sondoctor.co.kr

 

댓글(14)

  • 2020.05.16 10:24 신고

    저도 헬리코박터균이 나왔었는데... 치료가됐는지 위암이 젊은사람에게 많다니 걱정이네요

    • 2020.05.16 10:29 신고

      실시간 댓글이시군요 대단!! 헬리코박터는 한국인에게 엄청 많아요. 아마 여러명이 동시에 하나의 찌게 떠먹고 했던 관습에서 많이 퍼졌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어요. 헬리코박터 제균치료는 균이 있다고 다 하는 것은 아니고 특정 기준이 있으니 아마 결과 설명 들으실때 이야기 해주셨을꺼에요. 참고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 2020.05.16 12:13 신고

    먹고싶은 음식을 먹지못하는건 너무 힘든일인데ㅠ 젊은 나이일때부터 암걸리는 분들보면 마음이 아파요ㅠ

  • 2020.05.16 15:52 신고

    전 삼십대 초반인데 .. 이석증이오고ㅜㅜ 모르는 병을 많이 알게 되었어요.
    그래서 자주는 못해도 정기적인 검사는 필요하다고 느끼는 요즘이에요.
    손닥터님이 말하시는 검사도 한번 생각해봐야겠네요.

    • 2020.05.18 11:16 신고

      이석증 ㅠㅠ 어지럽고 오심과 구토에... 검은 봉지 부여잡고 응급실로 많이 오세요. 옆에서 보기에도 참 고통스러운 질환이죠. 하지만 치료만 되면 다른 합병증을 남기지는 않으니 그것은 좋아요. 저도 요새는 건강에 신경을 많이 쓰게되는 것 같아요. 운동하고 식이 조절하고...

  • 2020.05.16 23:38 신고

    좋은 정보알고갑니다. 알아두면 좋을 것 같은 포스팅 잘

  • 2020.05.17 08:22 신고

    저도 그렇더라구요.. 요즘 역류성식도염도 있는것 같고..
    아침에 일어날때마다 속이 쓰리고 쿡쿡찌르는 기분이 들고..
    이거 확실히 내시경을 해봐야겠지용?

    • 2020.05.18 11:18 신고

      역류성 식도염은 흔하긴 해요 저도 증상이 있습니다. (커피를 줄이고 야식을 끊고, 살을 빼면서 운동을 시작 하게된 계기...) 게다가 내시경으로는 진단이 잘 되지는 않아서... 교과서적인 필수 검사는 아니지만, 해본다고 해서 나쁠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 2020.05.18 15:14 신고

    진짜 위암이 조용하고 다가오는 무서운 암이네요 ... 식이와 운동을 같이 하면서 건강을 챙기고 자주 건강검진을 받아봐야겠어요 ! 20대 초반이여도 걸릴수 있는거니깐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2020.05.19 14:34 신고

      우리나라와 일본 사람이 위암이 특히 많은데, 발효음식, 염분 섭취와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이 있습니다~ 알바하시면 식사를 편의점에서 드실 일이 종종 있으실텐데 편의점 음식이 짠 것이 많죠? ㅠ 짜거나 자극적인 음식은 피하시고, 일부러라도 건강에 좋은 음식 챙겨드세요~~

  • 2020.05.18 23:18 신고

    해마다 건강검진 열심히 해야겠어요..
    글씨만 봐도 무서운 '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