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석실 이야기] 무서운 당뇨발

 

 

 

투석의 원인 질병 중 가장 흔한 것이 당뇨병입니다.

 

당뇨는 혈당이 높아지는 병인데, (혈당이 높으니, 소변으로 세어나와 당뇨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소변에 당이 많이 있어 개미가 모여든다는 이야기도 있지요.) 결국 혈관에 문제를 일으킵니다.

 

미세한 혈관 다발이기도 한 콩팥은 당연히 취약해지겠지요.

 

혈액순환이 잘 안되다보니, 신경도 취약해집니다.

 

따라서 우리몸에서 가장 끝쪽에 위치한 신체말단 - 손가락, 발가락 - 부위의 감각이 이상해지거나, 무뎌지는 증상도 생깁니다.

 

감각이 무뎌지니, 상처가 나기 쉽습니다.

 

걷다가 부딪히기도 하고, 불편한 신발을 신었음에도 감각이 둔하여 피부가 까진지 모르는 경우가 생깁니다.

 

특히 신경이 약해지면, 콕콕 쑤시는 느낌이 생기는데, 신경 말단이 손상되어서 그렇습니다.

 

발바닥이 쑤시고 아프니 (신경통) 환자분 중에서 찜질을 하거나 족욕을 하는 분들도 많이 계신데, 너무 오래 뜨거운 온도에 노출되어 화상을 입는 경우가 흔합니다.

 

문제는 당뇨환자는 혈관이 좋지 않으므로, 발에 생긴 상처나 화상 부위에 혈액 순환이 되지 않아 상처 회복이 잘 안됩니다.

 

상처가 나으려면, 혈액을 통해 산소, 영양분, 면역세포 등이 원활하게 공급되어야 하는데, 이 과정이 잘 안되는 것입니다.

 

그러다보면 상처는 점점 더 곪아 결국 수술로 발가락을 잘라내거나 뼈 쪽까지 균이 침투하여 골수염, 패혈증에 빠지기 쉽습니다.

 

무서운 일입니다.

 

치료도 물론 중요합니다. 하지만, 치료보다 더 중요한 것이 예방입니다.

 

상처가 안생기도록 슬리퍼는 신지마시고, 양말을 신고 다니셔야 합니다. 또 건조해지지 않도록 보습로션 등을 자주 발라주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최근 제가 근무하는 투석실에도 안타까운 일이 생겼습니다.

 

단지 발톱을 깎다가 생긴 상처였습니다. 소독도 잘하고, 처음부터 항생제를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점차 악화되어 발가락 색깔이 시커멓게 변하였습니다.

 

결국 큰 병원으로 옮겨 입원하여 발가락 절단 수술을 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회복 중 패혈증이 생겼고, 혈압저하, 다발성 장기부전에 이어 심정지까지 발생하여 심폐소생술 후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라고 합니다.

 

당뇨환자분들은 상처가 생기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최근 안타까운 일이 생겨 글을 적어보았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